주호영 "대선 지면 정계은퇴?" 이준석 "누구라도 당대표 사임"

[the300]"대선 지면 지방선거 비대위 체제로? 오해 불러일으키기 쉬워"

국민의힘 당대표에 출마한 이준석 후보가 8일 오전 서울 용산구 효창동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오른소리 합동토론회에서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후보가 8일 이준석 후보의 '정계 은퇴' 발언이 경솔하다고 지적하자 이 후보가 "대선에서 지면 누구든 (당 대표에서) 사임해야 한다"고 맞받았다.

주 후보는 이날 열린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자 토론회에서 "대선을 맡았다가 정계은퇴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 후보는 "그 말은 제가 우려를 많이 하고 있으니 공정한 대선 경선을 운영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런 상황을 만들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최근 라디오에 출연해 "이번에 당 대표(가 되는 것)는 저에게 독이 든 성배일 수 있다"며 "지금 상황에서 제가 대권 창출을 못 하게 되면 조기 정계 은퇴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귀책 사유로 대권을 잡아오지 못한다면 제가 되게 민망한 상황이 온다"며 "유승민이든 윤석열이든 홍준표든 아니면 안철수든 누구든 대통령 만들어야 된다. 만드냐 마느냐의 문제지, 누구를 대통령 후보로 만드는 게 제 목적이 될 수 없다"고 했다.

주 후보는 "오해를 불러일으키기 참 쉬운 발언"이라며 "대선에서 지면 정계은퇴한다고 하는데 은퇴하면 그 뒤에 지방선거는 비대위 체제라는 것인가. 당 대표 됐다가 대선에서 실패하면 어떤 정치적 선택을 할 것인가"라고 물었다.

이에 이 후보는 "국민적 열망을 담지 못하고 (차기) 대선에서 지면 여기 계신 누구라도 다 사임하거나 책임져야 한다"며 "다만 정계 은퇴까진 아니다"라고 바로잡았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