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행 혐의' 중사, 3시간도 안걸린 구속심사…3달간은 뭐했나

[the300](상보)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극단적인 선택을 한 공군 여성 부사관을 성추행한 혐의를 받는 사건의 피의자 장모 중사가 2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보통군사법원 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1.06.0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공군 소속인 고(故) 이모 중사를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받는 선임자 장모 중사가 2일 구속됐다. 영장실질심사 시작부터 2시간30분 만에 구속 영장이 발부됐지만 사건 발생시점을 기준으로는 3개월 가까운 시간이 흐른 뒤다. 그 사이 피해자는 숨졌다.

국방부 검찰단은 이날 보통군사법원이 장 중사를 군인 등 강제추행치상 혐의로 구속 수감했다고 밝혔다. 영장 실질심사는 이날 저녁 8시 시작됐으며 밤 10시30분 구속 영장이 발부됐다.

국방부는 "구속영장이 발부된 피의자는 국방부 근무지원단 미결수용실에 구속수감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공군 제20전투비행단 소속이었던 이 중사가 지난 3월 장 중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한 후 군 내부에서 사건 무마와 관련한 회유나 은폐 요구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중사는 극단적 선택을 하면서 지난달 22일 부대 관사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되기 하루 전 남자 친구와 혼인 신고를 했던 상태였다.

사건이 알려지면서 군 당국이 사건 초반 부실 수사 등으로 제대로 된 대응을 하지 못하면서 피해자가 결국 비극적 선택을 한 게 아니냐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장 중사는 이날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하고 전투복을 입은 채 서울 용산구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에 출석했다. 법원에서 기자들과 만나 '피해자에게 사과보다 합의를 먼저 요구한 건 어떤 이유였는지' '피해자에게 미안한 마음이 안 드는지' '혐의를 인정하는지' 등 이번 사건과 관련한 각종 질문을 받았지만 어떤 답변도 하지 않았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국군수도병원에서 유가족을 만나 "늦게나마 국방부에서 지금 철저하게 수사해서 한 점 의혹이 없도록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