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野 '부적격' 강력 반발 임혜숙·노형욱 '임명 재가'

(상보)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는 '자진 사퇴'

(서울=뉴스1) 이광호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제20회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5.11/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임혜숙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임명안을 재가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9시에 임명안을 재가했다며 "임기 시작일은 오늘(14일)"이라고 밝혔다.

앞서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는 전날 야당으로부터 '부적격'이라며 반발을 사고 있는 임혜숙·노형욱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각각 채택했다.

인사 청문 과정에서 야권은 임혜숙 장관 후보자에 대해 외유성 출장·위장전입·논문표절 등 의혹을 제기했다. 노형욱 장관 후보자를 겨냥해 위장전입·관사 재테크 등 문제도 제기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인사청문 과정에서 불거진 부적격 시비를 두고 사실이 아니거나 흠결이 크지 않다는 입장을 내세웠다.

다만 부인의 '영국 도자기 밀수' 논란이 제기된 박준영 해양수산부 장관 후보자의 경우 전날 자진 사퇴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