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女직원 "간부에게 추행당한 뒤 직원에게도 당했다"

[the300]간부와 직원 등 2명 번갈아…직무 배제 이후 징계위 회부

국정원 간부와 직원 등 2명이 한 명의 여직원을 번갈아 성추행한 혐의를 받아 나란히 직무에서 배제됐다.

국정원 관계자는 14일 "지난 3월 신고 접수에 따라 (추행 혐의가 있는 2명이) 직무에서 배제됐다"며 "감찰을 거쳐 징계위원회 논의 내용을 토대로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대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징계위는 빠르면 2주 안에 소집될 예정이다.

이번에 직무에서 배제된 국장은 부하 여직원을 지난해 6월 집무실로 불러내 추행한 뒤 서울 근교로 데려가 차 안에서 또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아울러 다른 직원이 같은해 9월에 이 여직원을 추행했다는 혐의가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국정원 관계자는 국정원이 '늑장 감찰'을 벌이는 안이한 태도를 보였다는 일각의 의혹과 관련,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늑장 감찰 의혹은 사건 발생 이후인 지난해 8월 말 국장이 승진(3급→2급)한 것을 두고 제기된 것이다.

국정원은 사건 발생부터 8개월 가량이 지나 신고가 이뤄져 승진 시점에선 국장과 관련한 감찰 등 징계 논의에 착수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국정원은 불미스런 사건이 발생한 것과 관련, 국민에 대한 사과의 뜻을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