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은혜, 초선 2번째 당대표 출마… "극적인 리더십 교체 필요"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 /사진=뉴스1.

김은혜 국민의힘 의원이 "극적인 리더십 교체로 대선 승리를 이뤄내겠다"며 차기 당대표 경선 출마를 선언했다. 내년 3월 대선에 나설 국민의힘 후보를 '완전개방경선' 방식으로 치르겠다는 공약을 내놨다.

김 의원은 14일 발표한 당대표 출마선언문에서 "판을 갈아엎는 혁명적인 변화로 국민적 염원인 정권교체를 현실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출마 선언에 나설 예정이다. 초선으로 김웅 의원에 이어 두 번째 당대표 경선 출마다.

김 의원은 "당의 혁명적인 변화를 위해서는 완전한 새 얼굴로 지도부를 교체해야 한다"며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변화, 아무도 예측할 수 없었던 이 극적인 리더십 교체를 이뤄내야 마침내 대선 승리를 이뤄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국민의힘에 필요한 것은 경륜으로 포장된 실패한 낡은 경험이 아니라 가보지 않은 길을 향해 두려움 없이 돌진하는 도전정신과 새로운 상상력"이라고 강조했다.

야권 통합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외부 인사 영입에 앞서 국민의힘의 혁신 노력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당대표로 당선되면 '자강'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김 의원은 "각자 가진 정책과 비전을 국민 앞에 내놓고 큰 길에서 함께 할 수 있는지 확인해가는 과정과 절차가 필요하다"며 "야권 통합은 이 모든 과정들을 거치며 국민적 당위성이 확인될 때 순리대로 이뤄내면 되는 일"이라고 말했다.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로 부상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당내 지지 여론에는 "아직 정치참여 선언도 하지 않은 분의 입만 바라보면서 우리의 미래를 이야기하는 것은 몹시 공허하고 위태로운 것"이라고 지적했다.

당 혁신 방향으로 '매력자본 극대화'를 꼽았다. 이를 위해 당선 즉시 '국민의힘 환골탈태 프로그램'을 가동하겠다고 공약했다. △대선 후보 완전개방경선 도입 △저성장, 양극화 문제 해법 제시 △청년들의 직접 정치참여 보장 등 방안을 시행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의원은 완전개방경선에 "국민적 붐업을 통해 우리 당 후보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당 프레임을 깰 수 있는 가장 유력한 방안"이라며 "국민의힘 재집권을 반드시 현실로 만들겠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엇보다 경륜이란 두 글자에 현혹되지 말고, 지금 우리 국민이 바라고 있는 국민의힘의 환골탈태를 이뤄낼 새 리더십을 기억해 달라"며 "정치가 붕괴되고 국민의 삶이 무너져 내리는 이 순간 필요한 것은 복잡한 계산이 아니라 단순명료한 선택이라는 것을 본능적으로 알고 있는 만큼 정권교체의 길을 찾아 어둠 속으로 돌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