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차기 대통령, 국민과 소통하며 시대정신 찾아야"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취임4주년 특별연설을 마친 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05.10. sccho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4주년을 맞은 10일 차기 대통령에게 필요한 덕목으로 '시대정신'과 '균형감각'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춘추관에서 가진 취임 4주년 특별연설 후 질의응답에서 '다음 대통령이 가질 덕목이나 대선후보에게 필요한 시대정신'을 묻는 질문에 "다음 대통령에게 필요한 덕목 부분은 과거에도 그런 질문을 몇 번 받은 적이 있는데 제 답은 늘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역사가 발전해나가야할 방향, 이것을 정확히 보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눈에 보이는 게 진정한 민심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강물에도 표피에서 흐르는 포말같은 민심이 있는 반면 강바닥에서 도도하게 흐르는 민심의 방향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게 시대정신이라고 생각하고, 다만 전 예전에 시대정신을 개인적인 통찰력을 통해 시대정신을 찾아야한다고 생각했는데, 요즘은 공감을 통해 찾아야한다고 많이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의 집단지성이 시대정신이라고 할 수 있는 만큼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면서 시대정신을 찾는 게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그렇게 해서 설정하는 시대적 과제라고 하더라도 그 과제는 속도라든지 실천방법이라든지 여러가지 면에서 국민이 함께 그 방향으로 갈 수 있게 균형있는 접근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