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아버지와 추억 회상… "원망, 눈물, 때늦은 화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6일 오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참배 후 취재진과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어버이날을 맞아 부친과 추억을 회상하는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돌아보면 제가 극복해야 할 대상은 가난이 아니라 아버지였는지도 모른다"라고 밝혔다.

이 지사는 8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망했던 누군가를 그리워하는 일'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이 지사는 "부모님 성묘에 다녀온 건 지난 한식 때"라며 "코로나 방역 탓에 어머니 돌아가시고 1년 만에 찾아뵐 수 있었다. 입혀놓은 떼가 잘 자라고 있는지 잡초는 무성하지 않은지 그제서야 확인했다"라고 밝혔다.

그는 "부모님을 한 명의 인간으로 연민하게 될 때 조금은 철이 든 것이라고 한다. 공부 좀 해보겠다는 제 기를 그토록 꺾었던 아버지이지만 사실은 학비 때문에 대학을 중퇴한 청년이기도 했다"라며 "그래서 더 모질게 하셨겠지. 저의 10대는 그런 아버지를 원망하며 필사적으로 좌충우돌하던 날들이었다"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돌아보면 제가 극복해야 할 대상은 가난이 아니라 아버지였는지도 모른다. 누군가를 미워한다는 일은 참 품이 많이 드는 일이니까"라며 "그 강렬한 원망이 저를 단련시키기도 했지만 때로는 마음의 어둠도 만들었을 테니까"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아버지는 고시생 시절 말없이 생활비를 통장에 넣어주시고, 병상에서 전한 사법시험 2차 합격 소식에 눈물로 답해주셨다"라며 "그때서야 우리 부자는 때늦은 화해를 나눴다. 제 청춘의 한 페이지가 넘어갔던 순간입니다. 벌써 40년이 다 되어가는 일"이라고 적었다.

이어 "떠나시기 직전까지 자식 형제들 걱정하던 어머니, 이제 제 꿈에 나타나 걱정 안 하시도록 잘 하겠다. 마음고생만 시킨 못난 자식이지만 자주 찾아뵙고 인사드리겠다"라며 "시간은 흐르고 어느새 저도 장성한 두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 무뚝뚝한 우리 아들들과도 너무 늦지 않게 더 살갑게 지내면 좋으련만. 서툴고 어색한 마음을 부모님께 드리는 글을 핑계로 슬쩍 적어본다"라며 글을 마쳤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