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기획위 "文정부 4년, '총·균·쇠' 위기속 신문명 선도"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조대엽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이 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2021.05.06. photo@newsis.com
조대엽 정책기획위원장이 6일 "문재인정부 4년은 북핵 위기, 한일 통상 위기, 코로나 위기라는 이른바 '총·균·쇠' 식 중첩된 위기의 시기였다"며 "이를 평화·협력·상생으로 인류의 신문명을 선도하는 것을 세계가 주목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가 문재인정부 4년 국정성과를 공유하고 남은 1년 간의 비전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한 정책 콘퍼런스에서 이같이 말했다.

정책위와 경제인문사회연구회가 공동으로 개최한 이번 콘퍼런스는 '국민과 함께, 위기에 강한 나라'라는 슬로건 아래 5개의 분야별 세션으로 나뉘어 열렸다. 코로나19 극복, 권력기관 개혁, 한국판 뉴딜 및 탄소중립, 포용적 복지 확대, 선도국가 도약 등 핵심 국정가치 전반을 논의했다.

조 위원장은 "위기 대응과 미래 대응, 복지 확장, 권력 개혁, 평화 유지 등 5가지가 문재인정부의 대표 정책 성과다"며 "북핵 위기 속에서 출발해 일본의 수출규제와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 속에서도 복지 확장과 평화 유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이동해 기자 = 6일 문재인정부 4주년 국정비전과 성과 컨퍼런스가 서울 용산 백범기념관 컨벤션홀에서 열려 조대엽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정해구 이사장은 "정부가 남은 1년 간 가장 중점을 둬야할 점은 포용적 회복"이라며 "정부와 국민이 합심해 코로나19 위기를 슬기롭게 극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4년 간 국민의 헌신과 참여에 힘입어 정부가 의미 있는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면서 "한 단계 더 도약한 국가 비전과 과제들을 고민하며 정부의 역량을 모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이호승 청와대 정책실장은 "2년 전 일본 수출 규제와 지금의 코로나 위기를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과 단합된 힘으로 극복하면서 대한민국이 위기에 강한 나라임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면서 "더 낮은 자세로 민생 안정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진 종합보고 순서에서 윤태범 정책위 국정과제지원단장은 정부가 국내·외 위기라는 정책환경 변화에 따라 적응적으로 분화하는 방식으로 위기를 성공적으로 극복해왔다는 점을 설명했다.

각 전문가들의 발제와 토론으로 이뤄진 일반 세션에서는 K-방역, 권력기관 개혁, 한국판 뉴딜, 포용적 복지, 선도국가 도약, 한반도 평화 등 분야별 성과와 과제 등을 논의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