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욱 국방장관 "軍방역실태 전수조사…코로나 확산차단"

[서울=뉴시스]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충북 괴산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코로나19 4차 유행 차단을 위한 긴급 주요지휘관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국방부 제공) 2021.04.23.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욱 국방부장관이 23일 오전 육군학생군사학교에서 코로나19(COVID-19) 4차 유행 차단을 위한 긴급 주요지휘관회의를 열었다.

국방부는 서 장관이 최근 군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추세를 엄중하게 인식하고, 의무·수의사관 임관식 참석에 앞서 육·해·공군 참모총장, 의무사령관 등과 특별 방역대책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회의에서 △군 내 확산차단을 위한 방역과 △환자 및 격리 장병 관리, △장병 백신접종 준비에 각별한 지휘관심을 경주할 것을 당부했다.

서 장관은 "최근 군내 확진자 증가 등 코로나19 상황이 심상치 않은 만큼, 지휘관 주도 하 인원·장비·시설에 대한 방역실태를 단기간 내 전수조사하고 취약점을 보완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출타 간부에 대한 선제적 PCR 검사 강화, GP·GOP, 함정, 관제대대 등 취약시설에 대한 주기적 선제검사 강화 등 부대별 특성에 맞게 방역대책을 수립하여 보고할 것"을 지시했다.

이어 "그동안 우리 군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정부 대응에 헌신적으로 노력해왔음에도, 최근 격리 장병에 대한 급식 지원 및 생활여건이 부실했던 점에 대해 매우 안타깝게 생각하고 국방부장관으로서 엄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부대별로 지휘관이 직접 격리시설과 식단 등을 점검해, 격리된 장병들이 불편함과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생활 여건을 적극적으로 보장하라"고 덧붙였다.

서 장관은 끝으로 "5월 초 예정된 전군 백신 접종이 체계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지휘관 중심으로 계획단계부터 치밀하게 준비하라"고 했다.

한편, 서 장관은 육군학생군사학교의 방역관리현황(사관 후보생 방역대책, 격리시설 현황, 장병 휴가 관리체계 등)을 보고받은 후, 격리시설의 방역관리 실태를 집중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