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문자폭탄' 행태에 이재명 "눈 감으면 아무것도 없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토론회에서 참석자 소개를 들으며 박수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눈 감으면 아무 것도 없다."

더불어민주당 내 이른바 '문자 폭탄' 행태에 대한 이재명 경기지사의 '솔루션'(해법)이다. '문자 폭탄' 행태를 일부 강성 지지층의 움직임이라고 보고 과도하게 반응할 이유가 없다는 취지에서다.

이 지사는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 호텔에서 '경기도, 청소·경비 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 토론회'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이 지사는 "정치 세계에선 다양한 의견과 입장이 다를 수 있다"면서도 "의견 표현 방식이 폭력적이거나 사례를 벗어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최근 민주당 의원 등을 겨냥한 '문자 폭탄'이 쏟아지면서 당내 공론 공간이 소멸한다는 우려가 높아진다. 일부 의원들은 뼈아픈 선거 결과를 인정하고 민심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냈으나 일부 강성 지지층으로부터 일명 '좌표'가 찍혔다.

이 지사는 '문자 폭탄'이 민주당 강성 당원 중 극히 일부의 행태에 불과하다며 과잉 대응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민주당 권리당원이 80만명, 일반 당원까지 300만명에 달한다고 하는데 (문자 폭탄하는 분들은) 과연 몇 명이나 되겠는가"라며 "과잉 대표되는 측면이 있고 과잉 반응하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실효성 있는 제재 방안이 없고 그럴 필요도 없다고 이 지사는 재차 강조했다. 이 지사는 "그 자체를 하지 말라고 해서 안 할 것도 아니"라며 "한다고 해도 거기(문자 폭탄)에 크게 비중을 두지 않고 크게 영향받지 않으면 문제 없다"고 밝혔다.

일부 강성 지지층에 가로막혀 '당심'이 '민심'에게서 괴리된다는 목소리에도 이 지사는 "국민 뜻에 부합하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일반 당원의 집단 지성으로, 일반 당원의 의지가 소수의 과격한 주장과 표현 방식에 의해 심각하고 과다하게 영향받지 않았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유의 '유머' 발언도 했다. 이 지사는 '문자 폭탄'과 관련 취재진의 연속 질문에 "제가 들은 바로는 1000개 정도 차단하면 아무것도 안 온다는데"라고 발언해 좌중을 웃음짓게 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글래드호텔에서 열린 청소·경비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국회토론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