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코로나19·경제장관회의' 긴급 소집…국정안정 총력

(종합)'코로나극복·경제회복·부동산부패청산' 등 국정 현안에 집중

[사천=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고정익동에서 열린 한국형전투기 보라매(KF-21) 시제기 출고식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2021.04.09.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다음주 코로나19(COVID-19) 점검회의와 경제장관회의를 연달아 주재하는 등 국정안정을 위한 정책 행보에 나선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오는 12일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를, 15일엔 '확대경제장관회의'를 각각 긴급 소집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점검회의에서 백신 수급 계획 등을 포함한 코로나 대응 전략을 점검한다. 코로나 총력 대응 체계를 구축해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문 대통령이 회의를 긴급 소집한 것이다.

이날 회의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장, 그리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또 오는 15일 확대경제장관회의를 소집해 경제 상황과 주요 전략산업 현황을 점검하고 대응 전략을 논의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8일 "코로나 극복, 경제 회복과 민생 안정, 부동산 부패 청산 등에 매진하겠다"고 국정 운영 방향을 밝힌 바 있다.

이번 특별방역점검회의와 확대경제장관 회의를 잇따라 소집해 직접 챙기는 것은 국민에게 밝힌대로 국정 현안을 다잡아 나가기 위한 첫 번째 행보라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국민의 절실한 요구를 실현시켜 나가기 위해 더욱 낮은 자세와 보다 무거운 책임감으로 국정에 임할 것"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