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국민의힘 정보위 소집 거부는 '불법사찰' 은폐하자는 것"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국민의힘을 향해 "불법사찰 진상규명에 협조하라"고 촉구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25일 성명서를 내고 이같이 주장하며 "이명박·박근혜 청와대의 지시로 자행된 국정원의 전방위적 불법사찰에 대해 진상을 규명하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는 것은 국회의 의무"라고 했다.

그러면서 "지난 15일 전체회의에서 국정원의 자체 진상조사단 구성과 감찰에 대한 중간보고를 2주 후에 받기로 한만큼 일방적 회의 개최 운운은 어불성설"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오전 정보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여당의 정보위원회 소집은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를 겨냥한 선거공작이라며 비판하자 이에 반응한 것이다.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 등은 이날 "선거 일주일 전 특정 후보를 겨냥해 정보위를 열어 선거공작을 하겠다는 발상에 어이가 없다"며 "국가안보기관까지 동원한 초법적 선거공작을 즉각 중단하라"고 했다.

김 의원은 "불법사찰에 대한 진상규명은 근본적으로 선거와 무관하다"며 "지난 연말부터 대법원 판결에 따라 국정원 불법사찰정보가 사찰대상자의 정보공개청구에 의해 공개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선거 공작 목적으로 공개된 게 아니라 4년 전부터 사찰대상자들의 정보공개청구소송에 따라 공개되고 있고 그 자료 중 박 후보의 청와대 재직 시절 불법사찰을 요청하고 결과를 보고받은 사실에 포함돼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김 의원은 "자당 부산시장 후보가 불법사찰을 지시하고 보고받은 사실이 부각되는 것이 편치 않겠지만 그렇다고 은폐하기 위해 정보위도 열지 말고 진상규명도 하지 말자는 것이냐"며 "국민의힘 의원들이 선거공작 운운하며 정보위 열지 말자고 하는 것은 노골적으로 범죄를 은폐하자는 주장이자 선거를 이유로 진상규명을 방해하겠다는 의도"라고 비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