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메카서 서울시장 출정식...계속되는 이낙연의 이익공유제 설파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선대위원장이 4.7재보궐선거 공식 선거운동 첫날인 25일 서울 구로구 구로디지털단지 지플러스타워 앞에서 열린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유세 출정식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1.3.25/뉴스1<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상임선대위원장이 4·7재보궐 공식 선거운동 첫날을 중소·벤처기업의 메카인 구로디지털단지에서 시작했다. 이곳은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에게 내리 국회의원 3선을 안긴 지역구다. 하지만 다소 흥행이 저조한 자신의 정책 브랜드인 협력이익공유제를 띄우기 위한 행보라는 분석도 나온다.

이낙연 위원장은 25일 서울시 구로구 지플러스타 타워 앞에서 박영선 후보와 함께 민주당 서울시장 출정식을 열고 중소기업을 향한 지원을 약속하며 표심을 자극했다.

이날 이 위원장은 이익공유제를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으나 박 후보의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시절 성과를 언급하면서 "대한민국 수출 가운데서 중소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역사상 가장 높아졌다"며 중소·벤처기업의 '기 살리기'에 나섰다.

올 초 이 위원장이 제안한 이익공유제의 직접적인 수혜 대상이 중소·벤처기업인 만큼 이를 감안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앞서 지난 10일에는 당대표 퇴임 후 첫 행보로 '중소기업·소상공인 타운홀 미팅'에 참석해 이와 관련된 다양한 목소리를 들었다.

현재 이익공유제 관련 법안은 손실보상제 등에 밀려 국회 상임위 소위 문턱을 좀처럼 넘지 못하고 있다. 배달의민족 외에 아직 이렇다 할 참여 기업이 없다보니 재계 안팎의 관심도 역시 크게 떨어졌다.

이달 초 여당은 이익공유제에 참여하는 기업에 각종 세제 혜택을 주는 법인세법, 조세특례제한법 개정안을 추가 발의했다. LH(한국토지주택공사) 사태가 모든 이슈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면서 다음 달 국회 통과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이 위원장은 선거운동 과정에서 이익공유제가 일종의 '기업 옥죄기'라는 오해를 차단하면서 우호적 분위기 조성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특히 스타트업 등을 준비하는 20~30대를 대상으로 외연 확대에 집중하고 있다.

지난 23일 중앙대 강연에서 "보수적인 사람은 (이익공유제가) '기업 팔 비틀기'라고 비판하고 진보적인 사람은 차라리 세금을 걷으라고 말한다. 자발적 참여로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한 데 이어 21일 청년과의 대화에서는 "앞으로는 이런 기업들(이익공유제 도입한 미국·유럽 기업)이 성장할 것이며 이런 기업들이 자연스럽게 더 많이 나올 것"이라고 설파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익공유제 논의가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 같다"면서도 "다만 선거 등의 결과에 따라 얼마든지 반전을 모색할 수 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