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윤석열 반발에 "정치 행보? 말안하면 직무유기"

[the300]


(서울=뉴스1) 성동훈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3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 앞에서 취재진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3.3/뉴스1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더불어민주당이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중수청) 설치를 3일 강력 비판했다. 여당의 방침에 정면으로 반발하는 윤석열 총장의 최근 발언에는 "전혀 정치적 행보가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중수청 추진에 "대한민국의 수사 체계를 완전히 파괴하려고 작심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이 자신들의 부정과 비리를 향해서 칼을 들자 온갖 수단을 동원해서 (검찰을) 방해하고 핍박했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들이 저지른 일들에 영장이 청구되고 재판에 회부되니까 아예 검찰을 없애자고 작정하고 나온 것이 이 중대범죄수사청 설립인 것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검찰의 수사권을 빼앗아서 중수청 만들고 또 자신들이 원하는 사람들을 그 자리에 다 갖다가 심어 놓고 임기보장하면서 이런 짓을 되풀이 하려고 하는 거 아니냐"고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중수청을 설립하겠다는 의도는 대한민국을 완전한 일당 독재로 가는 고속도로를 닦겠다는 것이나 다름 없기 때문에 커다란 국민적 저항에 부딪힐 거라고 확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 주 원내대표는 중수청 설립에 직(職)을 걸고 반대한다고 밝힌 윤 총장의 입장을 두둔하면서도 정치 행보라는 시각에는 동의하지 않았다. 윤 총장이 '정치를 한다'고 주장해온 여당에 맞서 야당은 '정치인 윤석열'과는 거리를 두고 있다. 

주 원내대표는 "헌법상 부여된 검찰의 수사권을 빼앗는 법을 만드는 데 조직의 수장으로서, 조직 수장 아니라 일반 국민도 당당하게 얘기할 수 있다"며 "그것이 어떻게 정치적 행보냐"고 반문했다.

이어 "권력이 중수청 만드는 것에 대해서 작심하고 말하지 않으면 오히려 그것은 검찰총장의 직무유기"라며 "정세균 총리는 무엇 때문에 저렇게 되지도 않는 말씀을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TBS<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윤 총장은 행정 책임자인 검찰총장인데 어제 (인터뷰) 하는 것을 보면 정치인 같다"며 "행정과 정치는 분명히 문화도 다르고 실행 방법과 내용도 달라야 하는데 마치 정치인이다. 평범한 행정가, 공직자의 발언 같지 않다"고 했다.

정 총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서는 "국민을 선동하는 윤 총장의 발언과 행태에 행정부를 통할하는 총리로서 매우 유감스럽다"며 "행정부 공직자는 계통과 절차를 따를 책무가 있다. 직을 건다는 말은 무책임한 국민 선동"이라고도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