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가덕도 신공항 허락해준 文 대통령에 감사"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가덕도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안(대안)이 가결되자 동료 의원들과 인사하고 있다. 2021.2.26/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저희들이 이런 일을 할 수 있도록 허락해주시고 묵묵히 지켜봐 준 문재인 대통령께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특별법이 처리된 후 기자회견을 열고 "우선 가벼운 마음으로 선거를 임하게 된 김영춘, 박인영, 변성완 후보께 축하드린다.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위해 함께 한 김태년 원내대표, 박재호·김정호·전재수·최인호 의원 모두 고맙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부·울·경 시도민 여러분들께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소식을 맨 먼저 보고드린다"며 "오랫동안 기다리게 해드려 미안하다. 몇 차례 말씀드린대로 희망고문은 끝났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이제 부산은 운명을 바꿀 수 있게 됐다. 부·울·경은 새로운 미래를 맞게 됐다. 대한민국 또한 새로운 미래를 설계할 수 있게 됐다"면서 "가덕 신공항이 들어서면서 하늘과 땅과 물을 함께 거느리는 트라이포트를 갖게 되는 동북아 물류 허브로 거듭나게 됐다"고 말했다. 아울러 "부산 동남권과 대한민국을 지탱해준 산업을 뛰어넘는 미래형 광역 경제권으로 도약하게 됐다. 그 출발이 가덕도 신공항이 될 것"이라며 "가덕도 신공항은 다시 되돌아 갈 수 없는 기정사실로 굳었다"고도 했다.

이와 함께 "일단 부산 엑스포 성공적 개최도 가덕신공항이 영향을 미치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 문재인 정부 남은 임기에 기본 계획까지 완성하길 바란다"며 "우리 동지 의원들께서 부족한 저에게 가덕도 신공항 특별위원회 위원장을 맡아달라는 요구가 있었다. 부족한 경험과 작은 역량이 도움이 된다면 피하지 않고 책임을 떠맡겠다"고 약속했다.

이 대표는 "가덕도 신공항이 확실히 궤도에 오를 때까지 모든 역량을 다하겠다고 약속드린다"면서 "저 뿐 아니라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모든 의원들이 함께 해줄거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가덕도 신공항은 노무현 전 대통령의 꿈이었다. 이명박 정부 때 중단된 지 10년이 됐다. 잃어버린 10년을 복원하도록 부지런히 뛰겠다"며 "부산 시민 여러분이 저희와 새로운 미래를 꿈꾸며 설계하도록 이번 선거부터 함께 하겠다"고 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가덕도를 대한민국 제2의 동아시아 관문공항으로 만드는 상전벽해의 대역사가 시작됐다"며 "이제 부·울·경이 품어온 지역 발전의 꿈을 현실에 마음껏 활짝 펼 수 있도록 더불어민주당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은 정부와 협력해서 동남권 메가시티의 관문공항인 가덕도 신공항을 최대한 신속하게 추진하겠다"며 "가덕도 신공항의 신속한 추진을 위해 후속 조치에 곧바로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일각의 우려를 불식할 수 있도록 정밀한 사업 추진과 함께 일정을 앞당기는 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사전타당성 조사부터 최대한 신속하게 착수하겠다. 김해 신공항 추진사업의 취소 절차도 매듭지을 것"이라며 "주무부서인 국토교통부가 신속하게 신공항 전담TF를 구성·운영하도록 독려하겠다.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하위법령도 신속하게 정비하도록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당내에 즉시 가덕도신공항특별위원회를 설치한다"면서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최대한 앞당겨 침해했던 부·울·경이 다시 한 번 비상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