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부·울·경 메가시티, 대한민국 성공 전략"

[the300]

[부산=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부두에 위치한 해양대학교 실습선 선상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02.25. since1999@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현재 국토면적의 12%인 수도권에 전체 인구 절반 이상이 거주하고 있다. 지역 내 총생산도, 300인 이상 사업체 수도 모두 절반이 넘는다"며 "문화도, 교육도, 의료도 수도권에 집중돼 있고, 지난 10년간 지역의 20대 청년 55만 명이 수도권에 모였고, R&D 투자의 70%가 집중돼 수도권과 지역의 격차가 더욱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신항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점검 보고' 행사에서 "부·울·경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은 대한민국의 성공 전략이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수도권 집중은 지방만의 문제가 아니다. 수도권도 과밀로 주거, 교통, 환경, 일자리 등 어려움이 날로 커지고 있다"며 "수도권 과밀은 심각한 저출산과 인구감소의 원인이 되고 있다. 국가균형발전은 우리 국민 모두의 삶의 질 향상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동남권이 수도권과 경쟁하는 국가 발전의 양대 축으로 자리매김한다면 우리는 수도권 집중 추세를 반전시킬 수 있다"며 "동남권과 같은 초광역 협력 사례가 다른 권역으로 퍼져나간다면 우리가 꿈꾸던 다극화, 입체화된 국가균형발전 시대로 나아갈 수 있다"고 했다.

이어 "초광역 협력은 계속 진화하고 발전하는 지역균형 뉴딜의 새로운 비전이 될 것"이라며 "오늘 부·울·경의 협력은 혁신의 힘을 몇 배로 강하게 키울 수 있음을 증명했다. 동남권 메가시티 전략을 시작으로 초광역 협력이 지역균형 뉴딜의 새로운 모델로 자리잡게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