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사망재해 또 사과…與 "대국민 생쇼" 비판

[the300]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산업재해관련 청문회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2.22/뉴스1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과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 등은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산업재해 청문회에 출석해 사망 산재사고와 관련해 거듭 사과했다.

최 회장은 이날 청문회 증인으로 출석해 "최근 연이은 사고에 대해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고 유족분들께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중대재해 사고의 가장 위험한 요소는 노후화 시설"이라며 "노후화 시설 개보수 투자에 1조원 가까이 투자하겠다"고 덧붙였다.

여야 의원들은 최 회장의 발언에 상관없이 포스코의 산재 사망사고를 강하게 질타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 회장이 최근 숨진 노동자의 조문을 가지 않은 점을 거론하며 "대국민 사과는 대국민 생쇼라고 볼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노 의원은 최 회장의 과도한 성과급도 문제 삼았다. 지난해 상반기 포스코가 사상 첫 적자가 났음에도 최 회장이 12억5000만원의 급여를 수령했다고 공개했다.

이 같은 지적에 최 회장이 "성과급은 전년도 경영 실적에 대해 이사회가 평가해 준 것"이라고 해명했다가 노 의원으로부터 "이사회 그거 다 짬짜미 아니냐. 그 전년도라고 상여금을 받아 간 것이냐"고 오히려 쓴소리를 들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최 회장의 청문회 불출석 사유서 제출에 대해 "그게 최 회장의 인성"이라고 질타했다.

임 의원은 "무한한 책임을 갖고 국민의 땀과 눈물과 피로 만들어진 포스코 회장으로서 유가족과 산재로 사망한 억울한 노동자들에게 정중히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이사는 산재의 책임을 노동자의 탓으로 미루는 듯한 발언을 해 여당 의원들의 집중포화를 받았다.

한 대표는 이수진 민주당 의원의 '하청의 재하청 노동자들의 안전사고 대책' 질의에 "안전한 작업장을 추구하려면 우리 협력사 직원들이 안전 수준이 높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노동자들의 불완전한 행동 때문에 사고가 발생한 것처럼 노동자들에게 전가한다"고 즉각 비판했고 같은당 장철민 의원도 "어떤 종류의 불완전한 행동 때문에 사망자가 나왔느냐"고 거세게 몰아붙였다.

한 대표는 "그런 의미가 아니다"며 "저희들 작업장이 상당히 비정형화됐는데 관리할 때 비합리적 요소를"이라며 말을 잇지 못하고 진땀을 뺐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