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지지율 39%…'부동산·코로나·인사' 비판여론↑

[the300]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지도부 초청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02.19. sccho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율이 39%로 지난해 12월부터 큰 변화 없이 30%대 후반 구간에서 횡보하는 모습이다. 

여론조사업체 한국갤럽이 2월 셋째주(16~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한다고 보는지, 잘못 수행하고 있다고 보는지'를 조사해 19일 발표한 결과 39%의 응답자가 '긍정평가' 했다. 설 연휴 기간 이전에 진행된 2주 전 조사 당시와 같은 수치다.

같은 기간 '부정평가'한 응답자는 50%로 직전 조사 대비 2%포인트 하락했다. '어느 쪽도 아님'(4%), '모름·응답 거절'(7%) 등 그 외는 의견을 유보했다.

해당 조사에서 문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지난해 12월부터 30%대 후반에서 40% 범위에서 움직이는 중이다. 부정률은 50%대에 머무르고 있다.

연령별 긍·부정률은 △18~29세(20대) 28%·52% △30대 49%·43% △40대 49%·48% △50대 41%·53% △60대 이상 33%·52%로 각각 나타났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73%가 직무 수행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국민의힘 지지층은 91%가 부정적이었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선 긍정 21%, 부정 56%로 부정률이 앞섰다. 정치적 성향별 긍정률은 진보층에서 64%, 중도층에서 35%, 보수층에서 20%로 각각 집계됐다.

/자료=한국갤럽

이번 조사에선 부정 평가 이유로 북한·원전 관련 응답이 줄고 부동산·코로나19·인사 관련 언급이 늘어난 게 특징이다.

부정 평가자(501명, 자유응답)들은 부정 평가 이유로 '부동산 정책'(26%)을 1순위로 꼽았다. 이어 △코로나19(COVID-19) 대처 미흡(10%)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9%) △인사(人事) 문제(7%) △전반적으로 부족하다(6%) △독단적/일방적/편파적(3%) △북한 관계/대북 정책(3%) △소통 미흡(3%) △공정하지 못함/내로남불(3%) △리더십 부족/무능하다(3%) 등을 지적했다.

긍정 평가 이유는 직전 조사와 비교해 큰 변화가 없었다. 긍정 평가자(390명, 자유응답)들은 이유로 '코로나19 대처'(36%)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전반적으로 잘한다(6%) △복지 확대(5%) △최선을 다함/열심히 한다(4%) △서민 위한 노력(3%) △외교/국제 관계(3%) △기본에 충실/원칙대로 함/공정함(3%) 순이었다.

한국갤럽은 "설 연휴 전후 정치권·언론의 집중 조명 이슈 전환에 따른 현상으로 보인다"며 "월초의 '북한 원전 추진' 관련 문건 공방은 잦아들었고 이번 주는 2·4 부동산 대책 후속 입법, 민정수석 거취, 코로나19 백신 접종 등이 비중 있게 다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6~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5%,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한국갤럽 홈페이지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