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리스트' 지적에 한정애 "저야말로 낙하산"…野 "부적절" 질타

[the300]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한정애 환경노동부 장관이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17. photo@newsis.com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임명 후 국회 업무보고 자리에서 '낙하산 발언'으로 진땀을 흘렸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관련 질의에 대해 내놓은 "저야말로 낙하산 아니겠느냐"라는 답변에 야당 의원들이 "부적절하다"며 항의하면서다.

한 장관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청와대가 인사를 좌지우지 한다고 하지만 인사권을 정당하게 행사해 부당한 낙하산 인사를 견제하는 게 책임 있는 장관의 자세다. 그렇게 하겠는가"라는 박대수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그렇게 하고 있고 하려 한다"고 답했다. 이어 웃으며 "낙하산을 이야기하면 저야말로 낙하산 아니겠느냐"고 덧붙였다.

한 장관의 해당 발언에 회의장은 잠시 소란스러워졌다. 질문을 던진 박 의원은 "제가 할말이 없다"며 "장관이 실수하신 것 같다"고 받아쳤다.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 역시 의사진행발언을 신청해 "자신 넘치게 답변하는 것은 괜찮은데 과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또 "장관이 본인이 낙하산이라고 하면 임명은 누가 한 것인가. 낙하산을 내려보낸 사람은 누구인가"라며 "답변을 그렇게 하면 어떡하냐"고 꼬집었다. 그는 "좀 더 진중하게 답변해야 한다. 상장히 부적절하다 생각한다"며 송옥주 환경노동위원장 차원의 경고를 요청하기도 했다.

박덕흠 무소속 의원도 "여야가 합의해 한 장관에 대한 청문 보고서를 채택했는데 속기록에 낙하산 용어가 들어가면 저희도 잘못된 것이 된다"며 속기록에서 해당 발언을 삭제해달라고 요구했다.

지적이 쏟아지자 한 장관은 "주의하겠다"고 답했다. 송 위원장도 경고 요구에 대해 "김 의원이 지적을 줬기에 그것으로 대체하겠다"며 상황을 정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