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불법사찰' 박형준 확인 안돼"…박지원 "선거 연결안되게 조심"

[the300]

(서울=뉴스1) 신웅수 기자 = 박지원 국정원장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정현 2차장,박 원장, 김선희 3차장. 2021.2.16/뉴스1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불법 사찰에 박형준 당시 정무수석이 관련됐다는 의혹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박지원 국정원장이 보고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인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에 따르면 16일 박지원 원장이 정보위 업무보고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업무보고 때 이명박정부 당시 국정원의 불법 사찰 문건 목록을 제출하도록 요구했으나 국정원은 제출하지 않았다. 

하 의원은 "선거에 이 내용들이 악용되거나 방조할 여지에 대해 국정원이 걱정했다"며 "최근 부산의 한 후보에 이 문제를 연계를 시키고 정치적 공격이 있어 국정원에 사실 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야당 입장에서 다행이라 생각하는 것은 박 원장도  이 이슈가 선거에 연결되는 데 대해 굉장히 조심스럽고 선거에 연관되면 안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며 "박형준 후보에 연관됐냐는 질문에 현재까지 공개된 정보에서 관련성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분명히 답변해 줬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점은 국정원이 선거에 연결안되도록 굉장히 조심하고 있다는 예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원장은  박근혜 정부 이후에도 사찰이 이뤄졌을 가능성에 대해서도 "지속된 개연성은 있지만 확인하지 못했다”고 말했고 정보위 여당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보위원들은 불법 사찰 목록 공개를 요구했으나 박 원장은 "직무 범위를 이탈한 불법 정보라 해도 공공 기록물법에 따른 기록물이고 제3자 개인정보가 포함된 비공개 기록이라 당사자가 아닌 일반에 공개하는 것은 법률 위반 소지가 있다”고 밝혔다.

다만 "불법 사찰 된 문건에 대해 “정보위가 재적위원 3분의 2 이상 의결로 (요구)하면 비공개를 전제로 보고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