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보편지원 입장 밝혀라"…홍남기 답변은?

[the300]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잠시 눈을 감고 생각에 잠겨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코로나19(COVID-19) 극복을 위한 전국민 재난지원금 지급 방안을 두고 개인적인 견해라고 전제하면서도 “신중히 생각해야 한다”고 16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방역 상황이나 경기 상황, 경제 회복, 재정 여건 등을 다 고려해야 할 상황”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홍 부총리는 또 “이번에는 선별 지원으로 가는데 다음에 또 보편 지원에 대한 강한 요구가 있을 때 앞으로 어떻게 대응할 생각인가”라는 추 의원 질의에 “지금은 선별 지원, 피해계층을 집중 지원하는 것이 중점적으로 돼야 한다”며 “다음번 추경은 어떻게 될지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추 의원이 보편지급 방식에 대한 견해를 재차 묻자 홍 부총리는 “제 생각은 다 말씀드린 것으로 생각한다”고 잘라 말했다.

지급 규모를 두고선 홍 부총리는 “규모에 대해 발언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검토 중으로 정부 내부 협의 절차가 있다”고 말했다.

당정은 다음달 피해 및 취약 계층을 중심으로 4차 재난지원금을 선별 지급하기로 하고 결정하고 추가경정예산안(추경안) 편성을 위한 논의를 진행 중이다. 정부는 다음달초 추경안을 국회에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