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MB 불법사찰' 대대적 공세 시동…박형준 겨냥하나

[the300]

(부산=뉴스1) 여주연 기자 =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가 1일 오전 부산 수영구 국민의힘 부산시당에서 열린 현장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후보 발언을 하고 있다. 2021.2.1/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불법 사찰 의혹을 쟁점화해 대대적 공세에 나설 태세다. 야당에선 4·7 서울시장 및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를 앞두고 정치 공세를 위한 선거용 카드라고 반발한다. 특히 부산시장 후보 중 여당 후보를 압도하는 것으로 조사되고 있는 박형준 국민의힘 예비후보를 겨냥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박 후보는 이명박정부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을 역임했다.

15일 국회와 민주당 등에 따르면 국회 정보위원회는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국정원으로부터 이명박정부의 불법 사찰 목록을 제출받고 이와 관련한 보고를 받을 예정이다. 국정은원 지난해 10월부터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이명박정부 시절 이뤄진 국정원의 불법 사찰 활동에 대한 자체 조사를 진행해왔다. 여당 정보위원들은 지난달 국정원으로부터 TF 활동 결과 파악된 불법 사찰 현황에 대한 중간보고를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김경협 민주당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에 출연해 "(불법 사찰 문건에) 청와대의 지시에 의해서라고 나와 있다"며 "박근혜정부 때도 이것을 중단시켰다는 메시지가 아직 드러난 게 안 보인다"고 설명했다. 국정원의 불법 사찰 활동이 박근혜정부에도 있었다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이명박정부의 사찰 대상에 대해서도 "18대 국회의원 전체, 특히 친박(친박근혜)계 의원들에 대해 아주 낱낱이 조사하라는 지시"라며 "야당과 친박계 의원에 집중된 것으로 보이고 언론계, 법조계 부분도 나와 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지도부도 가세했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래 전 일이라고 하더라도 결코 덮어놓고 갈 수 없는 중대 범죄"라며 "정치적 유·불리를 떠나 반드시 진상을 밝혀야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그 자료에는 돈 씀씀이 등 사생활까지 담겨 사찰이 이뤄진 것으로 보여져 충격적"이라며 "불법사찰은 개인의 기본적 자유를 침해하는 민주주의에 대한 중대한 도전"이라고 강조했다.

야당을 중심으로 한 정치권에선 이명박정부의 불법 사찰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의혹이 어디까지 드러날 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부산시장 재보선에 출마한 박형준 후보에게 직격탄이 될 수 있다는 점에서 향후 재보선에 미칠 파장 등에도 관심이 쏠린다.

박 후보는 국민의힘 후보 간 지지율 조사에서 2위 이언주 국민의힘 예비후보를 큰 차이로 제치며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언주 후보는 물론 박민식·박성훈 예비후보들이 박 후보에 맞서 단일화를 추진해 일대일 승부를 노리고 있을 정도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측 후보로 예상되는 김영춘 전 국회사무총장과 양자대결에서도 여유 있게 앞서고 있다. 현재까지 여당에게 불리한 부산시장 재보선 분위기를 반전시키기 위해 국정원 불법 사찰 이슈를 대대적으로 쟁점화하려는 의도가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박 후보가 불법 사찰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고 공세를 펼쳐 도덕성에 상처를 내려는 것 아니냐는 것이다.

야당 한 관계자는 "벌써부터 불법 사찰 총책이 박 후보란 마타도어가 부산 지역에 퍼지고 있다"며 "오히려 국민의힘 색깔이 옅었던 박 후보에게 지지자가 결집하는 역효과를 낼 수도 있다"고 분석했다.

민주당은 재보선과는 상관없이 국정원 TF 활동 결과 드러난 의혹이란 입장이다. 정보위 여당 의원실 관계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주도한 것으로 우선 파악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정무수석을 지낸 박 후보와는 관계없이 국정원 TF 활동에 따라 드러난 사실을 따져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 역 "얼마 전에 대법원이 (국정원에) 본인 당사자 파일을 제공하라는 판결을 했고 그 결과 확인되고 있는 것이어서 재보선과 아무 상관이 없다"며 "이 건은 이미 2017년부터 '내놔라내파일 시민행동'이라고 하는 시민운동(단체)이 국정원 불법사찰 문제를 계속 제기했었다"고 반박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