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노위, 22일 '산업재해 청문회' 연다…건설사·택배사 소환 예고

[the300]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송옥주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1.14. photo@newsis.com

국회 환경노동위원회가 22일 주요 산업재해 사망사고 발생 기업을 대상으로 청문회를 연다. 건설사·택배사 등 최근 산재 사망사고가 잇따른 기업 관계자가 출석 대상이 될 전망이다.

5일 국회에 따르면 환노위 여야 간사는 오는 22일 '산업재해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합의했다. 산재 사망사고 다발 기업의 관계자를 불러 재발 방지 방안 등을 논의하겠다는 취지다.

산재 관련 기업을 국회에 소환하자는 주장은 환노위 야당 간사인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이 먼저 제안했다. 임 의원은 지난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16일 환노위 전체회의 고용노동부 업무보고시 국민의힘 환경노동위원들은 기업들의 산재사망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고 재발방지를 위해 산재 관련 기업 경영책임자들을 불렀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구체적으로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1월까지 국회에서 중대재해처벌법 논의가 시작된 후 산재사망사고가 발생한 주요 사업장을 출석 대상으로 꼽았다. 대상 기업은 △포스코 △포스코건설 △GS건설 △대우건설 △CJ대한통운 △현대건설 △쿠팡 △롯데택배 △한진택배 △현대차 △현대위아 △LG디스플레이 등이다.

이후 여야 간사는 추가 논의 끝에 오는 22일 별도 일정을 잡아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했다. 고용부 업무보고 자리에 기업 관계자를 증인으로 소환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왔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은 "산재사망사고의 구조적 원인과 대책을 보다 집중·심층 논의하자"며 청문회 개최를 제안했다. 또 참석 대상을 최근 2년간 다수 사망자가 발생한 건설업, 제조업 등 업종별 대표적 사업장 등으로 선정하자는 의견을 냈다.

이에 따라 여야는 대상 기업과 출석 대상자에 대해 다시 논의하고 있다. 확정된 명단은 오는 8일 환노위 전체회의에서 의결할 예정이다. 건설사와 택배사 등 산재 사망사고 다발 업종별 대표적 사업장이 소환 대상이 될 전망이다. 참석자도 CEO(최고경영자)나 대표이사로 못박기 보다는 기업 내 산업안전 업무를 총괄하는 임원 등 핵심 실무 관계자를 부른다는 계획이다.

환노위 민주당 간사인 안호영 의원실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 통화에서 "기업 대표를 불러 면박을 주는 게 목적이 아니다"라며 "대표이사든 부사장이든 안전 업무를 담당하는 분들이 나와서 정확한 이야기를 해줘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산재 예방을 위해 사망사고 원인보단 이후 사업장의 대처 현황과 정부, 국회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부분을 듣고 물으며 대안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