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이적행위"→靑 "법적조치"→野 "경악"…왜?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지난해 11월26일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의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장 수여식 영상을 바라보고 있다. 2020.11.26/뉴스1

청와대가 월성 원전 사건의 의혹을 강하게 비판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에게 '법적 조치'까지 언급하자 국민의힘이 "청와대의 반응에 국민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맞받았다.

제1야당 대표가 사실상 문재인 대통령을 겨냥해 "이적행위"라고 최고 수위의 공세를 가한 뒤 연이어 청와대와 이례적 설전을 벌이는 셈이다.

내년 대선 승리의 교두보로 여겨지는 4월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야가 건곤일척의 승부를 시작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법적 조치로 누르겠다는 靑, 경악 금치 못해…이성 찾아라"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29일 저녁 구두논평을 내고 "제1야당 대표의 진실 규명 요청과 노력을 법적 조치로 눌러버리겠다는 청와대의 반응에 국민은 경악을 금치 못한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청와대는 드러난 사실과 의혹에 대해 국민들께 소상히 밝히면 될 일"이라며 "청와대는 평정심을 되찾기 바란다. 흥분하며 겁주는 것이 문제의 해결방법인가"라고 했다.

서울시장 선거에 나선 오신환 전 의원도 "산업부 공무원들이 위에서 시키지도 않았는데 취미 삼아서 북한 원전 문건들을 작성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청와대는 황당하게도 제1야당 대표가 '이적행위'라고 한 마디 한 것을 가지고 '법적조치' 운운하며 적반하장으로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둑이 제발 저리는 것이 아니라면 청와대는 이성을 되찾고 관련 사실이나 낱낱이 밝히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김종인 "이적행위"→靑 "혹세무민, 법적 대응" 강력 비난



이날 오후 김종인 위원장은 입장문을 내고 "원전 게이트를 넘어 정권의 운명을 흔들 수 있는 충격적인 이적행위"라고 맹공을 퍼부었다.

김 위원장은 '충격'과 '경악'이라는 표현을 쓰며 어느 때보다 강하게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우리나라의 원전을 폐쇄하고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 했다는 의혹과 탈원전을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민간인 불법사찰 정황 등을 거론하며 사건의 실체를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부터 언론보도 등으로 공개된 월성 원전 사건 공소장 내용을 바탕으로 의혹을 제기했다. 

(서울=뉴스1)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9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에서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발언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21.1.29/뉴스1

청와대는 가만 있지 않았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김 위원장의 입장문이 나온지 3시간 만에 브리핑을 열고 "아무리 선거를 앞두고 있다고 해도 야당 대표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고는 도저히 믿겨지지 않은 혹세무민하는 발언"이라고 비난했다. 법적 조치까지 언급할 정도로 문 대통령의 강한 분노를 우회적으로 표현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청와대 공식 입장이다. 대통령 뜻과 다를수 있겠나"고도 말했다.



'끝장승부' 4월 보궐선거 앞둔 치열한 공방전



4월 보궐선거 국면이 본격화되는 시점에 빚어진 날 선 대립에 정치권에서는 벼랑 끝 승부를 앞둔 여야의 신경전이 반영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서울·부산시장 선거는 내년 대선 승리와 직결되는 만큼 양측이 사활을 걸고 있다. 국민의힘에서 이날 오후 김 위원장 명의의 매우 강한 비판을 내놓은 것도 선거를 앞두고 월성 원전 의혹 진실 규명을 쟁점화 시키려는 의도와 무관치 않다.

실제 야권과 법조계 안팎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의 십자포화를 맞으며 쫓겨날 위기에 몰렸던 것도 월성 원전 사건 수사 때문이란 의심이 팽배하다.

(서울=뉴스1) 국회사진취재단 =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2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비전스토리텔링PT에서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국민의힘

반면 청와대와 여당으로서는 야당의 의혹 제기와 공세를 선제적으로 차단해야 한다. 특히 '북한에 원전을 지어주려고 했다'와 같은 의심은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 전반에까지 타격을 줄 수 있다.

강 대변인이 이날 "북풍공작과도 다를 바 없는 무책임한 발언이며 묵과할 수 없다"라고 말한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

정치권 한 인사는 "국가 최고지도자를 향해 '이적행위'라는 표현이 등장하고 청와대는 곧바로 '공작'을 운운하며 강하게 대응하는 것은 선거 국면 이슈 주도권을 둘러싼 물러설 수 없는 싸움이 시작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