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中 정상통화, 올해 시진핑 방한 등 교류 활성화

[the300](상보)양국 정상 2021~2022년 ‘한·중 문화교류의 해’ 선포

[서울=뉴시스]문재인 대통령이 지난해 5월13일 오후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사진=청와대 제공) 2020.05.13.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를 갖고, 올해 시진핑 주석의 방한을 비롯해 양국 간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후 9시부터 40분간 시진핑 주석과 전화 통화를 하며 2021-2022년을 ‘한중 문화교류의 해’로 선포하고, 교류의 해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풍성한 성과를 거두갈 기원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두 정상이 2022년 한·중수교 30주년을 앞둔 시점에서 교류․협력을 더욱 활성화하고,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를 통해 향후 30년의 발전 청사진을 함께 구상해 나가자는 데 뜻을 같이했다고 설명했다.

‘한·중관계 미래발전위원회’는 양국의 전문가들이 모여 수교 30주년 계기 한중관계 발전 방향을 제시하는 로드맵을 마련하는 기구다. 지난해 11월26일 한중 외교장관회담에서 출범시키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한 바 있다.

두 정상은 코로나 상황에서도 한·중 양국이 긴밀한 협력과 소통을 유지해 온 것을 평가하면서, 양국 간 방역 협력을 강화하고 방역을 보장하는 가운데 인적·경제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다.
 
두 정상은 또 시진핑 주석의 방한을 포함한 고위급 교류 활성화를 위해 계속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시진핑 주석은 이날 통화에 앞서 지난 24일 문 대통령의 생일을 맞아 축하 서한을 보내왔다. 시진핑 주석은 따뜻한 축하와 함께 한중관계의 발전을 중시하며 문 대통령과 함께 노력해 올해 한중관계를 더욱 발전시켜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도 축하 서한에 감사하며 올해에도 한중관계의 도약과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시진핑 주석과 함께 노력하기를 바란다는 내용의 답신을 보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