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가덕도법, 선거 정략적 판단"…한정애 "물류비용 절감 필요"

[the300]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가 2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1.1.20/뉴스1
한정애 환경부 장관 후보자는 20일 가덕도 신공항과 관련 "동남권에서 만들어지는 많은 물류가 김해공항에서 처리되지 않아 연간 7000억원 이상의 비용을 감당하며 인천공항으로 오고있다"며 사업의 타당성을 강조했다. 

한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야당의 '가덕도 신공항 건설이 절차를 생략하고 환경 파괴 우려가 있다'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홍석준 국민의힘 의원은 "수십조 원이 들어가는 국가 인프라 사업에 후속 대책으로 합리적 위치 선정을 해야 한다"며 "그러나 가덕도 신공항 건설촉진법을 통해 특정 지역을 선정하고 예비타당성조사나 환경영향 형가 등을 생략하거나 축소하는 것은 다가오는 부산시장 선거를 위한 정략적인 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 후보자는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시절 환경영향평가 간소화 등이 포함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을 대표 발의했다. 이 특별법에는 예비타당성조사 등 사전절차 면제 및 단축 등이 담겼다. 

한 후보자는 "(인천공항으로 오는) 과정에서 당연히 화물차가 내뿜는 온실가스나 미세먼지가 국가적인 부담이기도 하다"며 " 가덕도 신공항은 김해공항에서의 국제 부분을 이전하는 것이 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한 후보자는 인사 청문회에 앞서 제출한 서면 답변서에서 "환경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환경영향평가 협의에 철저를 기하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