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지금은 사면 말할 때 아냐…국민공감 필요"

[the300](상보)

문재인 대통령은 18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과 관련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사면의 문제는 오늘 가장 중요한 질문이라고들 하는데, 고민을 많이 했다"며 "솔직히 제 생각을 말하겠다. 두분의 전임 대통령이 수감돼 있는 사실은 국가적으로 매우 불행한 사태"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두 분 모두 건강이 좋지 않다는 말도 있어서 걱정이 많이 된다"며 "그래도 지금은 사면을 말할 때가 아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엄청난 국정농단 그리고 권력형 비리가 사실로 확인됐고 국가적 피해가 막심했다"며 "우리 국민들이 입은 고통이랑 상처도 매우 크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그 선고가 끝나자마자 돌아서서 사면을 말하는 것은, 비록 사면이 대통령의 권한이긴 하지만 대통령을 비롯해서 정치인들에게 그렇게 말할 수 있는 권리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다만 전임 대통령을 지지했던 국민들도 많이 있다"며 "그런 국민들의 아픔까지도 다 아우르는, 그런 사면을 통해 국민통합을 이루자는 의견은 충분히 경청할 가치가 있다. 언젠가 적절한 시기가 되면 더 깊은 고민을 해야 하는 시기가 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대전제는 국민들에게 공감대가 형성돼야 한다는 것"이라며 "그러지 않는다면 사면이 통합의 방안이 될 수 없다. 국민 통합을 오히려 해칠 것"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