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죽음'에 안철수 "서울시 행정이 악을 키워냈다"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신축년(辛丑年) 새해 첫날인 1일 '서울시민 주거안정'을 위한 현장 점검에 나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 창신동 도시재생구역을 방문해 동네를 살펴보고 있다. 2021.1.1/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국민적 공분을 불러일으킨 '정인이의 죽음'에 "무엇보다도 치밀하지 못한 서울시 행정이 이 악을 방치하고 키워냈다"고 비판했다.

서울시장 후보로 각종 여론조사(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에서 1위를 달리고 있는 안 대표가 시민들의 관심이 집중되는 아동학대 문제에 적극적 목소리를 내는 모양새다.

안 대표는 4일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16개월 아기 정인이의 죽음을 주제로 공개발언 시간 대부분을 썼다. 통상 문재인 정권을 비판하는데 시간을 주로 쏟았지만 이날 만큼은 아동학대 문제에 해법을 제시하는데 집중했다.

안 대표는 "서울시 책임이 정말 크다"며 "중앙정부가 하지 않는다면 지자체라도 더 적극적으로 나섰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시정을 맡게 된다면 당장 서울시경찰청, 서울지역 아동보호전문기관, 서울 내 어린이집·유치원·초등학교 선생님들, 그리고 대한의사협회와 서울특별시의사회 등 관련 담당 기관, 전문가들과 협력하겠다"며 "관련 시스템을 개선하고 예산을 집중 투입해 아이들을 지켜내고 위험에 빠진 아이들을 찾아 구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구체적으로 △시민들이 아동학대를 감지하고 신고할 수 있는 매뉴얼 마련 △학대 부모와 아동의 분리 판단은 전문가 의견이 우선토록 함 △학대 신고인에게 사후조치상황 공유하고 추가 의견 제출할 수 있도록 함 △서울지역 아동보호전문기관 실태 점검 △구, 동주민센터 등과 연대하는 학대 예방체계 확대 구축 등의 방안을 제시했다.

안 대표는 "정은이는 고통 속에 16개월 짧은 삶을 마치고 우리 곁을 떠났지만 국가와 사회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를 분명하게 알려주었다"며 "아이들이 학대받지 않고 행복하게 자랄 수 있는 권리를 보장하는 것은 국가의 책임이고 어른들의 의무"라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