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靑 개각 비판 "국면전환용, 추미애 빠졌다"

[the300]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 /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청와대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등 4개 부처 장관을 교체한 데 대해 "문재인 정권 4년 가까이 엉망이 된 국정을 고칠 의지는 눈 씻고 봐도 찾을 수 없다. 그냥 국면 전환용"이라고 일갈했다.

배준영 국민의힘 대변인은 4일 논평에서 "국민이 그토록 교체를 원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홍남기 경제부총리는 이번 개각에서 빠졌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김현미 장관 교체 시점이 뒤늦었다는 비판도 내놨다. 배 대변인은 "24번의 실패로 이미 부동산 시장은 수습불가한 상태까지 이르렀다"며 "아직도 정신 못 차린 '오기 개각'이다. 국정쇄신의 목소리를 못 알아듣는 '사오정 개각'"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개(改)각이 아닌, 개(慨·슬퍼하다, 분개하다, 분노하다, 개탄하다)각이다"며 "희망 없는 개각을 보며 국민은 이제 정부·여당에 대한 희망을 접었다"고 주장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