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대검 방문 '윤석열 직무정지' 대응책 점검

[the300]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윤호중 법사위원장의 산회 선포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이 25일 오후 대검찰청을 방문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윤석열 검찰총장 징계 청구 및 직무정지 사태와 대응책을 확인하겠다고 밝혔다.

국민의힘 간사 김도읍 의원은 이날 오전 법사위 소회의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오후 2시에 대검을 방문해 감찰 관련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며 "검찰총장이 직무정지된 상태에서 검찰이 동요하지 않고 본연의 업무를 수행하는 데 있어 어떤 대비책을 갖고 있는 챙겨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국민의힘 법사위원들은 추 장관과 윤 총장의 긴급 현안질의 진행을 요구했으나, 더불어민주당의 거부로 무산됐다. 국민의힘 요구로 전체회의가 개의됐으나 윤호중 법사위원장은 의사일정 합의가 이뤄지지 않았다는 이유로 산회를 선포했다. 김 의원은 "국회법상 개의 직후 산회하면 오늘 다시 회의를 하지 못한다는 그 규정을 악용한 것"이라며 "야당 요구와 국민들의 알권리를 무참히 차버렸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26일 오전 긴급 현안질의를 열자고 다시 제안할 계획이다. 김 의원은 "오늘은 못 여니까 내일 10시에 긴급 현안질의를 위해 오늘과 똑같은 방식과 내용으로 개의 요구서를 위원장에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