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김여정, 국정 전반 관여…당 직책 격상될 듯"

[the300](상보)

[평양=AP/뉴시스]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4일 탈북민들의 대북 전단 살포에 강력히 반발하며 "남측이 이를 방치하면 남북 군사합의 파기까지 각오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제1부부장은 담화를 통해 탈북민의 대북전단 살포에 불쾌감을 표하며 "6·15 남북공동선언 20돌을 맞는 마당에 이런 행위들이 개인의 자유, 표현의 자유라는 미명 하에 방치된다면 남조선은 머지않아 최악의 국면까지 내다봐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사진은 김여정 제1부부장이 2019년 3월 2일 베트남 호찌민의 묘소 헌화식에 참석한 모습. 2020.06.04.

김여정 북한 노동당 제1부부장이 국정 전반에 관여하고 있으며 내년 초 당 대회에서 당 직책이 더 격상될 것이라고 국가정보원이 3일 전망했다. 

국회 정보위원회 야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에 따르면 국정원은 이날 서울 국정원 청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김여정 제1부부장이 외교안보 뿐만 아니라 당 창건행사 등 국정 전반에 관여했다"며 이 같이 예상했다. 

국정원은 김 제1부부장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수행을 중단한 지난 두 달 동안 동안 방역 수해 등 별도 현안을 관장했다고 전했다. 

또 국정원은 북한이 내년 1월 개최하기로 한 제8차 당대회에서 정치국 후보 위원인 김 제1부부장의 당 직책이 격상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국정원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원수급에서 김일성·김정일과 같은 '대원수급'으로 격상될 가능성이 있다고도 내다봤다. 

한편 국정원은 북한이 잠수함 두 척을 새로 건조 중으로, 이 잠수함에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 탑재가 가능할 것으로 진단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