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지지율 동반상승…서울은 "민주당 39% vs 국민의힘 16%"

[the300]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제19차 온택트 의원총회에서 한정애 정책위의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9. photo@newsis.com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 과정에서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기와 월성1호기 감사원 감사보고서 등 몇몇 사안이 쟁점화 하는 과정에서 여야 지지층이 결집하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정당 지지율이 동반 상승했다.  

30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27∼29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에게 지지 정당을 물은 결과(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 민주당 지지율은 40%로 지난주보다 5%포인트(p) 상승했다. 민주당 정당 지지율은 갤럽기준으로 7월4주차 이후 최고치다. 이낙연 당대표 체제에서도 가장 높은 수치다. 

국민의힘 지지율도 20%를 기록했다. 전주 대비 3%p 올랐다. 정의당은 전주와 동일한 6%, 국민의당 4%, 열린민주당 2% 순으로 나타났다. 무당층은 27%였다.

내년 보궐선거를 치르는 서울에서는 민주당 39%, 국민의힘 16%로 지지율 차이가 전국 지지율보다 컸다. 하지만 부산이 포함된 부산·울산·경남에서는 국민의힘 33%, 민주당 31%로 오차범위 내에서 국민의힘 지지율이 높았다.

정치적 성향별로 보면 진보층의 66%가 더불어민주당, 보수층의 47%가 국민의힘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성향 중도층이 지지하는 정당은 더불어민주당 37%, 국민의힘 16% 순이며, 31%가 지지하는 정당을 답하지 않았다. 연령별 무당층 비율은 20대에서 43%로 가장 많았다.

이번 조사결과의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