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지도부의 '文 시정연설' 평가 "새로운 대한민국 위한 신념 제시해"

[the300]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내년도 예산안과 국정 운영 방안에 대한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8. photo@newsis.com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 대해 코로나19(COVID-19) 등 국난을 극복해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나아가기 위한 신념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이낙연 민주당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문 대통령의 연설이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당면한 문제들 가운데 가장 핵심적인 것들을 짚어주셨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국난과 그에 따른 여러 분야의 고통을 짚어줬고 그것을 딛고 나아가기 위한 계획과 신념을 제시해주셨다고 생각한다"며 "당도 그런 문제 의식과 코로나 이후 준비에 대한 방향은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의 연설 중 '2050년 탄소 중립 목표'를 언급한 부분에서 여당 의원들의 박수 소리가 크게 난 데에 대해 "지난 일요일 한국판 뉴딜 당정청 워크숍 때 그이야기가 나왔었고 최단시일 안에 의견을 조정하기로 그때 얘기를 했다"며 "당정청이 의견을 모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미 중국도 일본도 그런 정책을 발표를 했고 미국의 바이든 대통령 후보도 대단히 의욕적인 정책을 제시하고 있지 않느냐"며 "당연한 것이고 피할 수 없는 목표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는 "코로나로 국민들께서 힘들고 아파하시는데 대통령께서 국민들의 어려움에 공감하고 계시고 국난을 잘 극복해 오히려 새로운 대한민국 도약의 기회로 삼겠다는 의지를 보여주셨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무엇보다 사회적 약자들과 코로나로 힘든 취약계층을 더 두텁게 보호하겠다는 의지가 담긴 예산안"이라며 "대한민국을 선도국가로 변화시키겠다는 의지를 담은, 대한민국의 미래를 설계하는 예산을 설명한 것"이라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민의힘이 라임·옵티머스 사건 특검을 수용하라고 주장한 것과 관련 "특검은 뭔가를 주장해서 그게 생명력이 있으려면 타당성과 국민적 설득력이 있어야 한다"며 "라임·옵티머스 사건이 권력형 게이트라고 국민들 눈에도 보여진다면 특검 주장이 생명력을 가질텐데 지금 나오는 모든 상황과 내용을 보면 이건 금융사기사건"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곧 예산심사와 법안심사가 본격화되면 저 주장은 잦아들 거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최인호 당 수석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우리나라의 상황과 대안을 솔직하고 담백하게 의지를 밝힌 것으로 평가한다"며 "4년 연속 예산안 국회 시정연설은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와의 협치에 얼마나 강한 의지가 있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수석대변인은 "코로나 방역의 최고 모범국가로 평가받으면서, 한국판 뉴딜을 성공시켜 경제도 최고 국가로 발전시키겠다는 의지인 것"이라며 "'2050 탄소 중립'의 목표를 제시한 것은 우리나라의 국격에 맞는 책임 있는 자세를 국제사회에 천명한 것으로 높이 평가한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