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국감에서 지적한 부동산 공공통계 강화, 정책에 큰 도움"

[the300]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10.26. sccho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부동산의 실거래 현황이 정확하게 반영되는 실거래가 통계를 통해, 부동산 정책의 토대가 되는 부동산 공공통계를 강화해야 한다는 (국정감사) 지적이 (정부 정책에)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정부는 국정감사에서 제기된 합리적 지적과 대안을 적극적으로 정책에 참고하고 반영해 필요한 대책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21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막바지에 접어들었다"며 "국정감사가 여전히 정치 공세의 장이 되고 있는 점은 매우 아쉽지만, 그런 가운데서도 정부 정책에 대한 합리적 비판과 대안을 제시해준 부분에 대해선 여야를 막론하고 정부 정책에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반영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번 국감에서 택배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 프리랜서 등 특수고용노동자에 대한 지원을 제도화할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가 마련된 것은 무엇보다 큰 소득이다"며 "최근 사고가 급증하고 있는 전동 킥보드에 대한 규범 마련과 함께 어린이보호구역 지정 확대, 아동보호전문기관 증설 등 생활안전 분야에서의 섬세한 지적들도 적극적으로 수용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스마트공장 도입 기업에 대해 체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제안도 잘 참고하겠다"고 덧붙였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