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라임·옵티머스 '특검' 총력…김종인 "특검 강력 촉구"

[the300]

김종인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지도부가 라임·옵티머스자산운용 사기 사건의 특별검사(특검) 관철을 위해 총력전에 나섰다. 특검 당위성을 주장하며 더불어민주당의 특검 수용을 재차 압박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26일 국회에서 열린 비대위 회의에서 "아무리 법무부 장관이 수사지휘권을 발동해서 새로운 수사팀을 구상하고 이들로 하여금 라임·옵티머스 사태를 조사하게 하든 그 결과를 누가 신뢰할 수 있겠냐"고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이 사태를 국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수준까지 조사할 수 있도록 우리 당에서 제출한 특검 수용을 정부여당에 강력하게 주장한다"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여당의 공세도 비판했다. 그는 "지난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여당 의원들의 검찰총장에 대한 여러 질의를 보고 과연 의회 민주주의 나라에서 그런 광경이 정상적인가 매우 회의를 가졌다"며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에게 여당 의원들이 격렬한 질의를 퍼붓는 연유가 무엇인지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라임·옵티머스 사건과 관련해 웃지 못할 광경이 연출되고 검찰총장에 대한 여당의 공세로 봤을 적에 어떻게든 검찰총장을 그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겠다는 의심을 갖지 않을 수 없다"며 "여당의 그런 태도를 갖는 배경에 대해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10가지 질의사항에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용을 촉구하는 내용을 넣었다. 주 원내대표의 10가지 질의는 이날 중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을 통해 문 대통령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이날 국회에서 만난 주 원내대표와 최 정무수석은 라임.옵티머스 특검 관련 대화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 당이 낸 특검 법안과 우리가 특검을 요구하는 이유를 설명했고, 최 수석은 특검 같은 내용은 국회에서 여야가 논의할 사항이지 청와대가 관여할 사항은 아니라고 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