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국민의힘 지지율 절망적…김종인은 나가면 그만이지만"

[the300]

홍준표 무소속 의원/사진=뉴스1
야권 차기 대선주자로 거론되는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21%에 그친 국민의힘 지지도를 거론하며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의 '중도 드라이브'를 비판했다.

홍 의원은 25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야당의 시간인 국정감사가 종료되는 시점인데도 오늘 4개 기관 여론조사에서 국민의힘 (지지도는) 21%로 곤두박질 쳤다"고 적었다.

홍 의원은 "이는 탄핵 대선 (당 지지도) 24%에도 못 미치는 절망적인 수치"라며 "이렇게 엉망인 여권의 대란에도 불구하고 국민은 야당을 대안정당으로 보지 않고 있다는 증거일 뿐 아니라 웰빙, 유사 진보정당, 2중대 정당으로 보고 있다는 증거"라고 비판했다.

이어 "중도를 향한 몸부림보다는 '우파 35% 대 좌파 35%, 무당층 30%'의 구도에서 우선 아군 35%를 묶어 놓고 중도로 나가야 하는데 죽도 밥도 아닌 중도 좌클릭과 무기력한 원내 투쟁으로 집토끼도 달아나버리는 우를 범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홍 의원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말대로 그 분은 나가버리면 그만이지만 남아있는 사람들은 또 한번 시간에 쫓기는 혼란을 겪어야 한다"며 "무기력하게 끌려다니지 말고 상황을 이끌고 창출하는 비상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여론조사 업체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가 지난 22일부터 24일까지 전국 만18세 이상 남녀 1003명을 대상으로 조사해 이날 발표한 10월 4주차 정당 지지도에 따르면, 더불어민주당은 35%, 국민의힘은 21%를 기록했다.

해당 여론조사는 국내 통신3사가 제공하는 휴대전화 가상번호(100%)를 이용한 전화 면접으로 이뤄졌다. 가중치 산출 및 적용 방법은 2020년 9월 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인구 통계 기준, 성·연령·지역별 가중치 부여 방식으로 이뤄졌다. 응답률은 27.8%에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3.1%포인트다. 상세 자료는 NBS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