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구총조사, 성소수자 차별"…통계청장 "개선하겠다"

[the300][국감현장]장혜영 정의당 의원

강신욱 통계청장이 이달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관세청·조달청·통계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유경준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강신욱 통계청장이 22일 인구주택총조사와 관련 “혼인 상태와 배우자 성(性)을 어떻게 대답했는가에 따라 다른 항목에 답하지 못하는 문제는 설계상 반영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강 청장은 이날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통계청 국정감사에서 장혜영 정의당 의원 질의에 “개선해나가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장 의원은 “인구주택총조사가 차별을 걸러내지 못할망정 차별적인 인식에 휘둘린다면 공공이익에 부합할 수 있나”라며 “가장 극단적인 차별 형태는 없는 사람 취급하는 것”이라고 질의했다.

장 의원은 “통계에서 소외된다는 것은 단순히 데이터에서 빠지는 것이 아니”라며 “보건, 교육, 주거, 노동 등 정부 정책에서 소외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소수자도 열심히 노동하고 세금 내는 평범한 국민”이라며 “이런 국민을 통계가 적극적으로 소외시키는 것은 명백한 차별”이라고 꼬집었다.

강 청장은 “특정항목 응답으로 다른 항목 조사에 참여가 제한되는 부분을 확인했다”며 “전자시스템 설계할 때 반영하지 못했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