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방류 27일 결정설'…주일대사 "시간 더 있다"

[the300]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남관표 주일대사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위원회의 주일대사관, 주중대사관에 대한 화상 국정감사에서 업무보고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10.21. photo@newsis.com
일본 정부가 이르면 오는 27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를 정화해 방류할 것이라는 언론 보도에 대해 남관표 주일대사는 "아직까지 시간이 좀 더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남 대사는 21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우리 정부에서도 확고한 대처를 강구하고 있다. 대사관에서도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일본 현지 언론들은 일본 정부가 오는 27일 '폐로·오염수 대책 관계 각료 회의'를 열고 후쿠시마 원전에서 생긴 방사능 오염수를 정화해 바다로 방류하는 방침을 결정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그런데 남 대사는 일본 정부가 결정을 내리는 것에 시간이 좀 더 걸릴 것이라 관측한 것이다.

남 대사는 "일본 내에서도 일본 정부 방침에 대해 여러가지 다른 의견과 반대가 나오고 있다"라며 "대사관에서는 일본 정부에 우리 측 우려를 전달하고 있다. 공통 관심을 가진 국가들 간 협력 방안도 내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