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쌓인게 폭발했다…서울시장 출마? 숨 좀 돌리고"

[the300]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당사에서 열리는 당 윤리심판원 재심에 출석하고 있다. 2020.06.29. bluesoda@newsis.com
금태섭 전 의원이 21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했다. 아침 일찍 탈당계를 작성해 팩스로 전송하니 끝났다고 했다. 자신의 페이스북으로 민주당의 '남탓 정치'에 대해 종종 쓴소리를 올리던 그다. 탈당 결심을 한 계기를 묻자 "그동안 쌓인 게 폭발한 셈"이라며 말을 아꼈다.

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머니투데이 더300(the300)과의 전화인터뷰에서 "난 민주당에서 하는 데까지 하려고 했다. 민주당이 정신차리길 바랐다. 안되니까 결심이 섰다"며 탈당 이유를 허심탄회하게 밝혔다. 그렇게 민주당의 6년 당원생활을 마쳤다.

정해진 다음 행선지는 없다고 했다. 다른 정당을 염두에 둔 것도 아니다. 금 전 의원은 다른 정당 입당 여부에 대한 질문에 "전혀"라고 짧게 답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뭘 할지 천천히 말 하고싶다"고 여지를 남겼다.

심심찮게 들리는 내년 4월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설을 묻자 "오늘 탈당했다. 벌써 그것까지 말 하는건 이르다"며 " 이제 좀 숨돌리고 구상도 하고싶다"고만 말했다. 민주당 금태섭은 오늘로 종지부를 찍지만 '정치인' 금태섭의 가치는 여전히 지켜나가겠다는 의미다.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금 의원은 의총에 참석하며 '조국백서' 필자인 김남국 변호사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강서구갑에 출마하는 것과 관련해 '이번 총선을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는 없다'고 밝혔다. 2020.2.18/뉴스1

금 전 의원은 마지막까지 민주당에 애정섞인 충고를 잊지 않았다. 다만 민주당에 몸을 담을 때 보다 발언은 조금 더 조심스러워졌다. 그는 "지지자들은 편가르기 할 수 있다. 하지만 당내 의원이나 지도부는 그런 걸 고쳐나가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런데 지금 그런 움직임이 잘 안보인다. 여러차례 말 해도 안보인다"고 거듭 아쉬움을 나타냈다.

21대 국회에 많은 초선이 들어오면서 민주당은 쇄신의 기회로 삼을수도 있었다. 하지만 지금까지는 그런 시도조차 보이지 않는다는 의미다. 금 전 의원은 "새로운 인물들이 많이 들어왔다. 그런데 편가르기, 진영논리는 안 변한다. 심해진다. 첨예하고 뜨거운 주제는 회피하려고만 한다"며 "민주당 의원이 '장기기증 운동' 하는데 그런 건 잘 퍼진다. 좋은 것이기는 하다. 하지만 제일 문제가 되는 사안은 고개를 닫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집권여당 일부에서는 국민의 일부를 '친일파', '토착왜구'라고 부르며 편가르기하는데 그러걸 고치나? 지금 그런 모습인가?" 반문했다.

20대 국회만 해도 금 전 의원을 비롯해 김해영, 조응천, 박용진 등 '소신파'의 발언이 종종 주목을 받았다. 민주당의 몸집이 더 커진 21대 국회에선 오히려 그런 모습이 안보인다는 지적에 그는 "현역의원들을 내가 직접 비판하긴 좀 그렇다..."며 말을 아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금 전 의원을 만나볼 의사가 있다고 한 것에 대해선 "예전에 (민주당) 당대표를 하신 분이다보니 여러 의원들과 함께 만나는 자리에 참석한 정도다. 단 둘이 만난 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