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택' 지원도 받고 '배우자 명의' 집도 산 조폐공사 직원

[the300][국감현장]

지난 8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기재부 조세정책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양향자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한국조폐공사 직원이 무주택 자격으로 공사로부터 주택마련자금을 지원받아 주택을 구입한 후 환입하지 않고 배우자 명의로 추가 주택을 매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양향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9일 국회 본청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조폐공사가 직원들에게 제공하는 좋은 취지의 복지제도를 개인적 투자에 악용했다고 봐야 하지 않나”라며 이같이 질의했다.

양 의원은 또 해당 직원이 어떤 징계도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양 의원은 “타 기관과 비교할 때 조폐공사는 해당 사안을 너무 가볍게 보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수출입은행의 경우 임차사택 및 합숙소 이용 중에 근무지 내 주택 취득·보유한 위반 직원에게 견책 처분을, 주택임차자금대출 이용 중 주택을 취득·보유한 위반 직원에게 주의를 촉구했다”고 말했다.

이에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은 “원금을 회수하고 연체 이자를 징수하는 조치를 취했다”며 “이런 일이 발생해 송구하다”고 밝혔다.

조용만 한국조폐공사 사장이 1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의 한국수출입은행, 한국조폐공사, 한국투자공사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를 듣고 있다. / 사진제공=뉴시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