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측에 '공동조사 통지문' 발송 보도에 靑 "보낸적 없다"

[the300]강민석 대변인 "국정원 채널로 북한에 통지문 보냈다는 일부 보도 사실 아냐"

[서울=뉴시스]추상철 기자 =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23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4차 추경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9.23. scchoo@newsis.com


청와대가 30일 우리나라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북측에 남북공동조사와 군 통신선 복구를 요구하는 통지문을 전달했다는 보도에 대해 "보낸적 없다"고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국정원 채널로 북한에 통지문을 보냈다는 일부 보도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날 한 언론은 청와대가 '우리측 국정원-북측 조선노동당 통일전선부' 라인을 통해 남북공동조사와 군 통신선 복구를 요구하는 통지문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국정원-통전부 라인은 북측이 지난 25일 우리측에 보내온 통지문과 9월 초 남북 정상이 친서를 주고받은 채널로 알려졌다.

강 대변인은 앞서 이날 오전 이번 사건과 관련, 23일 새벽에 열린 청와대 관계장관회의에서 ‘북한에 먼저 알아보자’는 언급이 있었다거나, 우리 군이 획득한 첩보 사항에 ‘사살’, ‘사격’ 등 용어가 있었다는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강 대변인은 “당시 관계장관회의는 단편적인 첩보들을 공유하여 신빙성을 확인하는 과정이었다”며 “‘북한에 먼저 알아보자’는 언급이 있었다는 보도는 명백한 오보다”고 했다.

이어 “또 다른 언론의 “北 통지문 거짓말...정부는 그날 ‘40분 진실’ 알고 있었다”는 보도도 마찬가지”라면서 “우리 군이 획득한 첩보 사항에 ‘사살’, ‘사격’ 등의 용어는 없었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총격했을 정황, 불태운 정황 등이 보였을 뿐이다”며 “이 또한 단편적인 여러 첩보들을 종합분석해 상당한 시간이 지난 뒤 재구성한 내용”이라고 다시 설명했다.

강 대변인은 “그런데도 일부 보도는 마치 군이 폐쇄회로(CC)TV로 들여다보듯이 실시간 파악을 하고 있었는데도 정부가 대응하지 않은 것처럼 사실을 왜곡하고 있다”며 “이에 대해서는 국방부도 법적 대응을 검토 중임을 밝혔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