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아들·보좌관 불기소…野 "정권 눈치보기…특검해야"

[the300]

추미애 법무부 장관./사진=뉴스1
국민의힘이 28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아들, 전 보좌관 등에 대해 검찰이 불기소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해 "정권 눈치보기 불기소"라고 비판했다.

김은혜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정권 눈치 보기 불기소로 진실을 가릴 수 없다"며 "애당초 살아있는 권력에 대한 검찰의 궁정한 수사를 기대하기는 어려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1월 고발된 사건에 대해 늑장수사로 일관할 때부터 그리고 정권의 입맛에 맞는 검사들이 줄줄이 동부지검으로 발령 날 때부터 추 장관도 알고 국민도 알고 있던 결과"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추 장관 아들 황제 휴가 의혹에 대한 국민들의 분노가 하늘을 찌를 때에는 마치 대단한 수사를 하는 것처럼 하다가 북한의 만행으로 시끄러운 틈을 타 추석 전 신속한 불기소 발표를 한 것 역시 대단히 정치적인 판단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청탁 전화를 했다는 의혹을 받는 보좌관의 통화내용은 무엇인지, 또 휴가연장을 승인한 지역대장의 의도는 무엇인지 아무것도 밝혀지지 않은 채 두 사람 모두에게 '혐의 없음'이라는 면죄부를 부여했다"며 "이제 진실에 다가가는 유일한 길은 특검 밖에 남지 않았다"고 했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은 이날 추 장관 아들의 카투사 복무 당시 병가 관련 의혹 수사를 진행한 결과 추 장관과 아들 서모씨, 전 보좌관 최모씨, 당시 지역대장을 모두 '혐의없음'으로 불기소 처리했다고 밝혔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