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北 무슨 짓을 해도 싸고도는 모두가 '최순실'"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9.28/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무책임한 정부 대응을 비판하며 여권을 향해 "당신들 모두가 바로 최순실"이라고 공격했다.

안 대표는 28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대통령을 대통령답지 못하게 만들고,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를 다하지 못하도록 만든 통지문 한 장에 감읍해 북한을 싸고 도는 당신들 모두가 최순실"이라고 말했다.

안 대표는 "심야에 관계 장관회의를 열 정도로 다급한 상황인데도 대통령에 대한 보고는 아침 8시 넘어서까지 미뤄졌다"며 "그리고 사실이 보고된 직후에 열린 다른 행사도 아닌 장군 진급식 행사에서 대통령은 이 문제에 언급조차 없었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북한이 무슨 짓을 해도 눈감아주고 싶은 분에게 이런 천인공노할 행동을 보고해 봤자 아무 소용이 없다고 생각했을 수도 있다. 잠든 사람은 깨울 수 있어도 자는 척하는 사람은 깨울 수 없는 법"이라며 "그렇다면 이런 대통령, 이런 청와대, 이런 군대를 두고 있는 우리 국민이 불쌍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 공동조사를 당당하게 요구하고 협조하지 않으면 이번 사건을 UN(국제연합) 안전보장이사회에 회부해야 한다"며 "우리 국민이 살해되고 불태워질 때까지도 손 놓고 방관한 군 당국을 비롯한 관계부처 모두를 철저히 조사해서 문책하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