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장관 "피격 공무원, 사각지대에서 실종…21일 정오에 발생"

[the300]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이 24일 국회에서 열린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24. photo@newsis.com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이 소연평도에서 발생한 공무원 실종 사건이 CCTV(폐쇄회로) 사각지대에서 발생했다고 밝혔다.

문 장관은 24일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긴급현안질의에 출석해 "해양경찰이 어업지도선 내의 CCTV 등을 분석 중인 것으로 보고받았다며 "공교롭게도 (실종자의) 슬리퍼 신발이 발견된 장소가 우연선 밑쪽인데, 그 지역이 CCTV 사각지대"라고 대답했다.

그는 이번 사건 인지 경위에 대해 "꽃게잡이 철이 한창이어서 보통 어업지도선을 배치해 불법어업 단속을 취해왔다"며 "무궁화호 1호 해양승선직 1항사 역할을 맡고 있는 직원은 보통 자정부터 오전 4시까지 야간당직을 서고 오전 중에 잠을 잔 뒤 점심 식사 후 정오부터 당직을 서게 되어 있는데 식사를 하러 오지 않아서 사람을 보내서 찾아봤다"고 말했다.

문 장관은 "찾아보니까 없길래 바로 선내 수색을 시작했고, 그 과정에서 실종을 확인하고 바로 본선에서 해경청에 수색 및 구조요청을 해서 지금에 이른 상황이다"며 "사건 발생 시간은 21일 12시경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이만희, 이양수 국민의힘 의원은 월북 시도나 단순 실족사 가능성 여부를 질의했다. 이에 문 장관은 국방부와 해경의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사고 정황을 단정하기 어렵다는 취지로 답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