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사위서 재현된 '秋 공방전'… 秋 "모욕적 발언, 참기 힘들다"

[the300]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물을 마시고 있다. /사진=뉴스1

여야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병역 의혹을 두고 또다시 공방을 벌였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관련 의혹들에 대한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했고,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야당을 향해 정치공세의 반복을 관두라고 촉구했다. 야당 의원들의 집중 질의를 받은 서욱 국방부 장관은 서씨의 휴가기록 문제에 대해 "오기로 보인다"고 답했다.



국민의힘, 재차 '秋 아들 의혹' 집중제기… 秋 "모욕적 표현, 참기 어렵다"


김도읍 국민의힘 간사(왼쪽)와 유상범 의원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뉴스1.

국민의힘 간사인 김도읍 의원은 21일 열린 법사위 현안질의에서 "국방부가 평창동계올림픽 통역병 선발 시 청탁 여부를 확인하고도 의도적으로 은폐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방부가 이렇게 무리하고 위험한 일을 할 필요가 없다"며 추 장관의 비호하려는 행태라고 의심했다.

같은 당 유상범 의원은 추 장관 아들 서모씨의 3차 휴가기간과 관련, 휴가명령과 부대일지, 면담기록상 날짜가 모두 다른 점을 기록했다. 유상범 의원은 서욱 국방부 장관을 향해 "허위공문서를 기재했거나 아닐 수 있다"며 "서씨가 언제 부대에 복귀했는지 국방부에서 확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서욱 국방부 장관은 "제가 보기엔 오기일 것으로 추정한다"며 "(국방부에서) 조사를 진행하진 않았다"고 답했다. 서 장관은 민감한 내용에 대해선 "검찰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2017년 1월 추 장관 아들의 논산훈련소 수료식날 훈련소 인근 식당에서 정치자금을 지출한 점을 문제삼았다. 조 의원은 "정치자금법을 보면 사적 용도로 쓸 수 없다. 법 위반이기도 하고 허위 공문서 작성 죄가 적용될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추 장관의 '공정은 근거 없는 세 치 혀에서 나오지 않는다'는 대정부질문 발언도 문제삼았다.

추 장관은 "지금 이게 공정하냐. 야당은 고발인이고, 저는 피고발이다"며 "법사위에서 현안질의를 명분 삼아 국방부 장관에게 모욕적인 표현으로 하시는데 참 인내하기 힘들다. 그래도 인내하겠다"고 발끈했다.



與 "해도 해도 너무해, 마른 수건 짜 봐야 물 안 나와"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스1.

민주당 의원들은 추 장관을 향한 국민의힘 의원들의 집중공세에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반응을 내놨다. 김종민 민주당 의원은 "2주 동안 대한민국이 이 문제(추 장관 아들의 병역 의혹)에 대해 토론했다"며 "재탕, 삼탕 하는데 국회 상임위가 생산적으로 운영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쟁점 말고 새로운 사실이나 해석을 갖고 논의하자"며 "마른 수건 짜는 것 같다. 마른 수건을 아무리 짜 봐야 물이 안 나온다"고 지적했다.

같은 당 김남국 의원은 서 장관에게 "현실적으로 이틀 동안 당직사병을 포함해 지휘관들이 탈영 사실을 모를 수가 있냐"고 물으며, 야당이 무리한 공세를 펼친다고 우회적으로 비판했다. 김 의원은 서씨와 같은 부대에서 근무한 카투사 예비역이 "(서씨 미복귀로) 난리가 난 적이 없다"고 밝힌 내용도 언급했다.

송기헌 민주당 의원은 서씨의 부대배치, 통역병 선발 관련 청탁 의혹을 제기한 이철원 예비역 대령(당시 주한민국 한국군지원단장)에 대해 "법무부 장관 가족에게 청탁 예방 교육을 했다고 했다가 나중엔 전체 가족에게 했다고 말을 바꿨다"며 폭로 신빙성을 의심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