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9.19 남북합의 2주년…北 대화의 장 나와야"

민주당
김병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뉴스1


더불어민주당이 9.19 남북군사합의와 9월 평양공동선언 2주년을 맞아 "북한은 다시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한다"고 밝혔다.

김병주 민주당 안보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9.19 군사합의 이후 평화가 일상이 됐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2018년 9월 19일 남북 정상이 손을 맞잡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을 약속했다"며 "송영무 국방부장관과 북한 노광철 인민무력상은 군사적 긴장 완화와 충돌 방지를 위한 9.19 남북군사합의에 함께 서명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9.19 군사합의 이후 평화는 국민 속으로 찾아왔다"라며 "지상, 해상, 공중에서의 군사적 긴장이 획기적으로 완화됐다. 상호 적대행위도 실질적으로 줄었다"고 평가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9월의 약속이 2주년을 맞은 지금의 상황은 그리 녹록지 않다"라며 "북한은 다시 대화의 장으로 나오고 남북 군사합의도 계속 지켜져서 평화가 유지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하나 된 마음으로 한반도 평화의 시곗바늘을 다시 돌려놓아야 한다"며 "우리 당은 정부와 함께 남북관계 개선과 비핵화는 물론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