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김조원 다툼의 진실은?…"언쟁했지만 싸운 적 없어"

[the300]

(서울=뉴스1) 박세연 기자 =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0.8.25/뉴스1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김조원 전 청와대 민정수석과 얼굴을 붉히고 싸웠냐는 질의에 "싸운 적 없다"고 답했다. 동석한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은 "(두 사람이)언쟁을 한 적이 있지만 싸운 적은 없다"고 설명했다.

박대출 미래통합당 의원은 25일 국회 운영위원회에서 노 실장에게 "김 전 수석과 싸웠냐"고 질의했다. 노 실장은 두 차례에 걸쳐 "싸운 적 없다", "그런 적 없다"고 답했다.

최근 청와대 참모진이 집단 사표를 낸 가운데 노 실장과 김 전 수석이 언성을 높여 싸웠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이에 박 의원은 김외숙 청와대 인사수석을 불러 "노 실장과 김 전 수석이 싸운 자리에 있었다고 하던데"라며 사실 확인을 요청했다. 김 수석은 "(두 사람이)언쟁을 한 적은 있지만 싸운 적은 없다"고 말했다.

특히 "청와대 회의에서 의견이 다르면 목소리가 높아지는 경우가 있다"며 "두 분만의 문제는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