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복회장 찾아간 박주민 "축사 깊이 새기고 있다"

[the300]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5일 광복회를 찾아 김원웅 광복회장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사진=뉴시스, 박주민 후보 제공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5일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광복회를 찾았다.

박 후보는 이날 김원웅 광복회장을 만나 "친일청산은 여당 야당의 정파적 문제도 아니고, 보수·진보의 이념의 문제도 아니라 국민의 명령이라는 김원웅 회장의 광복절 축사 말씀을 깊이 새기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 회장은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서 기념사를 발표했다. 김 회장의 기념사에는 "이승만이 친일파와 결탁했다" "애국가를 작곡한 안익태는 민족반역자" "현충원 명단에 독립군 토벌에 앞장섰던 자가 묻혀 있다"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 "친일청산은 국민의 명령" 등의 표현이 들어있어 야권의 거센 반발을 샀다.

김 회장은 광복회를 찾은 박 후보에게 임시 의정원 태극기와 신재호 선생 관련 역사서를 전하며 '박주민 동지, 곧고 힘차게 훨훨 날아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에는 은평 평화의 소녀상을 방문했다. 박 후보는 "우리 은평구의 소녀상은 진취적인 모습으로 평화의 새를 하늘 높이 날려 보내고 있는 것이 특징"이라며 "위안부 피해자분들께서 해방의 날을 편히 기억하실 수 있도록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함께 하고, 위안부 피해자 문제 해결에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