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인, 박근혜 탄핵·이명박 구속 '대국민 사과' 나서나

[the300]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사진=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이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에 대한 당 차원의 대국민 사과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3일 통합당 관계자 등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최근 비공개 석상에서 두 전직 대통령의 과오를 짚고 넘어가는 게 공당의 도리라는 취지의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김은혜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국민통합위원회 발족 브리핑 후 기자들과 만나 "김 위원장의 생각은 박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해서 당 차원의 진솔한 반성에 미흡한 부분이 있었다는 것"이라며 "국민의 뜻은 받들어야 한다, 저희가 과거에 대한 분명한 사과나 이같은 마음을 보여드리지 못한다면 미래를 얘기할 수 없다 등의 원론적 얘기"라고 설명했다. 

박근혜·이명박 대통령의 탄핵과 구속 수감에 대한 당 차원의 사과는 김 위원장의 평소 지론이었다는 게 당 관계자의 전언이다. 김 대변인은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국민들의 눈높이에 맞지 않았다면 과거에 대해 담백하고 진실하게 사과해야 한다는 게 김 위원장의 평소 생각"이라며 "기회를 잡아서 이런 부분에 대해 사과를 드리는 게 맞지 않겠냐는 취지"라고 말했다. 

구체적인 사과의 시기와 방식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김 대변인은 "지금 수해도 있고 현안이 많았다. 사과를 할 수 있는 적절한 타이밍을 아직 못 잡았다"며 "언젠가 때가 있을 것"이라고 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