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대북송금 비밀서명" vs 박지원 "하태경 고소하고 싶어"

[the300]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이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열린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질의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후보자와 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 사이 설전이 극으로 치닫고 있다.

27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열린 박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회에서 통합당 간사 하 의원은 박 후보자가 북한에 5억 달러를 송금하는 '비밀 합의서'에 서명을 했다고 주장했다.

하 의원은 박 후보자가 그동안 했던 서명들을 제시하며 "여기에 다르게 보이는 서명이 있느냐. 당시 같은 날에 했던 서명과 똑같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가 학적 위조 서류를 제출하지 않으며 '단국대에 확인하라'고 답변하는 것을 비꼬면서 "이건 북한에 물어봐야 하느냐"고 묻기도 했다.

박 후보자는 발끈하며 "저와 김대중 정부를 모함하기 위해서 위조한 서류라고 생각한다"며 "그런 게 만약 사실이라면 대북송금 특검이 덮어줄리도 없고, 국정원 간부를 통해 확인해보니 그런 문서는 처음이라고 한다. 사실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본 말고 원본을 내보라. 그 카피(복사본)을 주시면 제가 검찰이나 경찰 등 기관에 수사를 의뢰하겠다"며 "그러한 문제에 (하 의원은) 확실하게 책임져야 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비겁하게 의정활동의 연장이라고 하지말고 확실하게 밝히자. 이건 모든 사람의 명예가 걸려있는 것"이라며 "그렇게 자신 있으면 면책특권을 걸지 말고 공식적으로 밖에 나가서 (의혹을 제기)하라. 공식적으로 고소할 수 있도록 (말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하 의원은 박 후보자가 단국대 학적 관련 서류 제출을 거부하고 있는 데 대해 "청문회가 끝나면 교육부 감사를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반대 안 하시냐"고 물었고, 박 후보자는 "왜 제가 반대합니까. 감사는 의원님이 결정할 문제"라고 짧게 답했다.


목록